아침부터 수상하다. 요상하다. 이상하다.

마을버스- 탑승하자 마자 급출발 때문에 휘청~
지하철4호선-오늘따라 유난히 많은 승차인원. 때문에 사지가 다른 방향으로... 발도 밟혔다.
환승-이상한 여자가 자꾸만 내옆쪽으로 다가온다. 그러다 부딛쳤다. 그리곤 째려보고 간다. 
       적반하장(杖)이 이럴때 쓰는 말 아닌가...
지하철1호선-그 여자가 따라 탄다... 그리곤 계속 째려본다. 앗 따거워~ 자기가 와서 부딛쳐 놓고 
        왜 째려본단 말인가?
회사- 아직은 잘 모르겠다. 더 해봐야 알 것 같음!!!

Posted by sangjoon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최근에 올라온 글

최근에 달린 댓글

최근에 받은 트랙백

카테고리

sangjoon
일기
시선

달력

«   2018/02   »
        1 2 3
4 5 6 7 8 9 10
11 12 13 14 15 16 17
18 19 20 21 22 23 24
25 26 27 28      
get rsstistory! Tistory Tistory 가입하기!

티스토리 툴바